News

루카에이아이셀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보세요.

  • News

News

루카에이아이셀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해보세요.

mRNA 백신 개발업체 컨소시엄 발족…국산 백신 나올까

뉴스
2021-06-30 08:39

KBS NEWS

‘코로나19’ 팬데믹

mRNA 백신 개발업체 컨소시엄 발족…국산 백신 나올까

[앵커]

코로나19 백신이 부족해 우리나라도 스스로 백신을 개발해 백신 주권을 지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,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이 등장했을 때 가장 빨리 백신을 만들 수 있는 방식이 mRNA 백신인데요.

우리는 지금 이 기술이 없습니다.

백신 상용화를 위해선 화이자나 모더나가 갖고 있는 이 원천 기술을 보유하는 게 필수적이라는 지적입니다.

이효연 기자가 보도합니다.

[리포트]

mRNA 백신의 원천 기술을 개발 중인 한 기업입니다.

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인 mRNA를 사람 몸 안에 주입해 항체를 생성하게 하는 게 mRNA 백신의 원리인데, 이 업체는 mRNA를 사람의 몸 안에 전달해 세포까지 침투할 수 있도록 하는 '약물 전달물질' 제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습니다.

mRNA는 쉽게 깨지거나 변형되기 때문에 이 '약물 전달물질'로 mRNA를 감싸줘야만 안전하게 인체에 흡수시킬 수 있습니다.

때문에 이 '약물 전달물질' 제조 기술은 mRNA 백신의 핵심이기도 합니다.

[조남준/약물전달물질 개발업체 대표 : "세포막과 거의 같은 형식의 재료로 돼 있기 때문에 이 약물 전달체는 훨씬 더 편하게 약물을 전달할 수 있는 그런 형식으로 디자인돼 있는 거죠."]

mRNA 백신은 바이러스의 유전물질인 mRNA만 전달물질 안에 주입해주면 되기 때문에 신종 감염병에 대응해 가장 빨리 백신을 만들 수 있는 방식입니다.

미국의 모더나와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에 이 방식을 사용하고 있습니다.

국내에서 mRNA 백신 제조를 위해선 이런 원천 기술 확보가 필수적입니다.

제약사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백신 개발에 협력하기로 한 이윱니다.

[원희목/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 : "백신 주권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이라고 보면 되겠습니다. 우리 기술로 만든 백신이 없으면 팬데믹(대유행) 상황에서 우리가 적응할 수 있는 방법은 상당히 제한됩니다."]

정부는 코로나19 mRNA 백신의 내년 상용화를 목표로, 백신 자급화와 수출 기반 마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.

KBS 뉴스 이효연입니다.

뉴스링크: https://news.kbs.co.kr/news/view.do?ncd=5221222유튜브영상 링크: https://youtu.be/zZcJzpgWzvA